<박동진 칼럼> 나도 실천하는 복지 활동가이다!

혼자서 살 수 있는 사회가 아닌 더불어 살아야,,,

오산인포커스 | 기사입력 2021/10/26 [14:12]

<박동진 칼럼> 나도 실천하는 복지 활동가이다!

혼자서 살 수 있는 사회가 아닌 더불어 살아야,,,

오산인포커스 | 입력 : 2021/10/26 [14:12]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사회의 혼란 속에 정부는 내달부터 위드 코로나를 발표하고 있다.

 

이에 최근 방송과 신문에서 많은 국민들의 바라는 마음을 파악하여 전국민 백신주사 접종률을 연일 발표하고 있으며 비 접촉적 시대를 종료하고, 위드 코로나  전환과 관련하여 긍정과 걱정이 공존하며 온 사회는 밑그림을 그리고 있다.

 

코로나19는 연령별, 회사별, 직업별, 지역별, 단체별 다양한 분야에 큰 영향을 미쳤으며, 정부 방침에 모든 국민들이 적절하게 대처하여 국가 전체적으로 무난히 극복하는 중이라고 평가하고 있다.

 

하지만, 일부 직업군과 단체에게는 매우 큰 상처를 남기고 있다. 우리가 기존에 생각하던 소외계층에 새로운 사람들이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자본주의 시대인 오늘날 국가재정은 우리사회의 가장 큰 프레임을 형성하고 차년도 예산안은 국가라는 프레임의 기둥들이 될 것이다. 기존사업의 예산확대는 기존 기둥을 더 크고, 튼튼하게 할 것이며, 신규 사업은 새로운 기둥을 세우는 역할을 할 것이다. 

 

기획재정부의 2022년 예산안을 살펴보면, 취약계층에 대한 소외계층 예산이 21년 기준 18.0조원에서 19.4조원으로 증액되었다. 

 

세부내용을 살펴보면, 첫째 노인일자리 분야로 기존 80만개에서 84.5만개로 확대하고, 둘째, 장애인 분야이며 세부적으로 장애인 연금, 직접 일자리를 확대하도록 예산을 증액시켰다. 특히 소득-고용연계 시범사업은 신규사업으로 예산이 약21억원으로 편성되었다. 또한 한부모, 다문화, 국가유공자, 참전유공자 관련 예산도 배정되었다.

 

이러한 예산증가는 소외계층에 관심이 많은 우리들에게 반가운 소식으로 마음에 들어온다. 한편, 차년도 정부가 소외계층을 위해서 정책을 이행할 수 있도록 예산을 증액하는 정책에 박수를 보낸다. 

 

이외에도 대부분의 우리 국민들은 농촌보다는 도시에서 살고 있는 현실에 농어민의 삶에 대해서 깊숙이 알기가 쉽지 않은 가운데 정부는 농어민 상생회복 및 활력 제고를 위한 예산으로 21년 5.7조원에서 6.3조원으로 증가하였다. 이 또한 도시시대에서 농촌 저소득인에 대한 예산 증가소식은 매우 감사한 일이 아닐 수 없다.

 

여기서  ‘가진게 많지 않은 나는 무엇을 할까?’ 라는 생각을 해본다. 

특히 사이버대학이란 교육기관에 근무하는 나는 웰빙귀농조경학과 학생들과 함께 지난 6년간 김장용 채소를 재배해서, 추위가 찾아오는 11월에 오산시 소외계층 사람들과 함께 김치를 담그고, 나눔을 실시하였다. 

 

이러한 행사에 참여한 졸업생들은 가장 기억에 남는 대학생활로 체험학습과 김장 김치나눔 행사를 말한곤 한다. 그리고, 이들은 도시에 살기도 하지만 일부는 귀농-귀촌-귀향한 농촌사회에서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는 소식을 들을 수 있어 교육 효과에 보람을 느낀다.

 

큰 고비가 지나가는 코로나19 시대의 오늘, 순망치한(脣亡齒寒)이란 말이 생각난다. 이사회는 혼자서 살 수 있는 사회가 아니라 더불어 살아야 한다는 말이다. 

 

좁게는 가족들이, 넓게는 국민들이 서로 떨어질 수 없는 밀접한 관계임을 알게 해 주었다. 따라서 이 시대의 모든 사람들이 서로 봉사활동을 실천함으로써 우리 사회를 더욱 밝고 건강하게 만든다는 교훈을 얻은 것 같다. 

 

우리 모두가 지역사회의 복지활동가라는 마음으로 실천할 때 우리 오산시가 더욱 밝고 행복한 도시로 발전하리라 기대 된다.

 

 

 


박동진 교수

 

- 전북대학교 전자공학박사

- 현, 국제사이버대학교 웰빙귀농조경학과 교수

- 전, 경기도농수산진흥원 농업6차산업 평가위원

- 전. 교육부 스마트팜시스템 연구책임자

- 전. 원격대학협의회 기획위원회 위원장

- 저서. 「귀농해서 무엇을 심을까」 도서출판 행복에너지

 

 

 

※ 기고 된 칼럼은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