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오산시당협 이권재 위원장, '운암뜰 개발' 전면 재검토 해야,

‘운암뜰 개발 인근 타 지자체와 민간사업자 배만 불려주는 꼴’

신동성 | 기사입력 2021/10/15 [16:33]

국민의힘 오산시당협 이권재 위원장, '운암뜰 개발' 전면 재검토 해야,

‘운암뜰 개발 인근 타 지자체와 민간사업자 배만 불려주는 꼴’

신동성 | 입력 : 2021/10/15 [16:33]

국민의힘 오산시당협 이권재 위원장이 기자회견에서 오산 운암뜰 개발을 전면 재검토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신동성


오산시 운암뜰 개발은 제2의 성남 대장동이 되어서는 안된다며 개발방식을 오산시에서 부지공급을 100% 시행하는 방식으로 바꿔야만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민의힘 오산시 당협 이권재 위원장은 지난 15일 오전 오산시청 후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성남시 대장동 개발을 빗대어 운암뜰 개발에 대한 방식을 전면 재검토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는 "운암뜰과 규모가 비슷한 성남 대장동의 경우 약 8,000억 원 상당의 개발이익이 발생했다"며 "운암뜰 역시 이와 비슷한 개발이익이 만들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실제 운암뜰 개발방식을 보면 한국농어촌공사, 수원도시공사, 평택도시공사 그리고 민간사업자의 배만 불리는 방식"이라고 지적했다.

 

운암뜰 개발방식 참고자료  © 신동성

 

한 마디로 재주는 오산시가 부리고 돈은 다른 시가 가져가는 것이 현재 추진되고 있는 운암뜰 개발방식의 현실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운암뜰 개발과 관련한 공공지분은 50.1%인데, 이중 수원과 평택도시공사, 한국농어촌공사의 지분이 31%로 결국 개발로 얻은 이익을 지분대로 나누게 되면 오산은 껍데기만 가지게 되는 셈이라며 이것을 막기 위해서는 오산시가 100% 부지공급을 시행하는 방식으로 사업을 전면 재검토해야만 한다"고 주장하며 오산시에 사업단을 만들어 추진하자는 방법도 제안했다.

 

또한 이 위원장은 "당초 사업 부지에 포함이 됐다가 제외된 벌말지구 부지의 토지주에는 대장동 사건의 주범 중 한 명으로 지목된 남 모 변호사의 장인이며, 또 안민석 현 의원의 사무실에서 근무하는 비서의 부친 소유 토지라는 정황이 있다"면서 "오산시는 비리 발생의 원인이 되는 밀실 행정 중단과 운암뜰 개발과 관련한 모든 행정을 투명하고 공개행정으로 가야만 한다"고 주장했다.

 

운암뜰 개발구역 현황도 참고자료  © 신동성

 

이어 이권재 위원장은 “운암뜰 사업 관련 정치권의 문제 제기뿐만 아니라 해당 토지주들의 반발도 거세 사업이 계획대로 추진될 수 있을지 그 향방이 주목된다. 또 더구나 남모 변호사의 장인이자 안민석 의원실 직원의 부친 토지가 제외된 것에 대해 의심의 눈으로 보는 시민들의 눈초리도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번 기자회견장에는 운암뜰 비상대책위원회 회원들이 피켓시위를 하며 운암뜰 개발에 대한 이의를 제기하기도 했다.

 

 

신동성 기자  osanin4@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