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올해 노후상수도관 4km 교체

신동성 | 기사입력 2021/01/14 [14:15]

오산시, 올해 노후상수도관 4km 교체

신동성 | 입력 : 2021/01/14 [14:15]

 

 오산시 갈곶동 노후 수도관 교체 공사현장  ⓒ 오산인포커스

 

경기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맑고 깨끗한 수돗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이달부터 연말까지 사업비 30억 원을 투입해 노후상수도관 교체사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공사 지역은 원동 구시가지를 비롯해 수청동, 은계동, 궐동, 오산동 등 16개소에 대하여 우선 실시하고 추가로 사업대상지를 선정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사업에 교통량과 수돗물 사용량이 많은 시가지가 포함됨에 따라 통행과 급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공사 구간별로 사업 시행 안내는 물론 교차로 등 차량 통행이 잦은 곳은 야간에 공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실시간 시민에게 직접적으로 수돗물을 공급하고 있는 상황에서 노후상수관로 교체 공사 중 상수관망과 실제 매설 현황이 달라 예기치 못한 단수, 적수, 출수불량 등 시민에게 직접적인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며 시민들의 양해와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했다.

 

아울러 수돗물에서 이물질이 나올 경우 잠시 동안 수돗물을 틀어놓아 이물질을 배출하고 이 현상이 지속될 경우 오산시 수도과로 문의(031-8036-6389)하면 방문·조치할 계획이다.

 

김문배 수도과장은 “노후 수도관 교체 공사로 인한 시민들의 불편이 최소화되도록 사전에 충분히 안내하고 사업을 추진토록 하겠다.”며, “노후가 급속도로 진행중인 상수도관에 대하여 적기에 교체를 시행해 시민들이 안심하고 수돗물을 사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산인포커스  osanin4@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